통합뉴스룸‬ 내의 조사기자의 역할은 무엇일까요?
특히나 신문사내 조사기자는 통합뉴스룸 체제 내에서 무엇을 해야 할까요?
국내 언론사의 경우 기존 기사작성 업무에 속보기사, 온라인용 기사 등이 추가되고 있는 게 새로운 트렌드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하지만, 이제 속보기사는 지양해야할 부분이고, 온라인용 기사 또한 본 기사가 제대로 나와야 온라인용이 더 풍부해지지 않을까요?
단순히 '디지털(스마트)기기'에 먼저 얻는게 디지털 퍼스트, 모바일 퍼스트는 아닐 것입니다.

 

우리 ‪‎조사기자협회‬ 는 이러한 언론의 변화 속에서 '에버그린_콘텐츠'‬(=언제든 다시 읽어도 가치가 있는 뉴스콘텐츠), 이슈 트렌드에 맞는 '‪큐레이션서비스‬'에 대해 관심이 많습니다.
또한 ‪조사기자‬ 는 데이터 저널리즘과 탐사보도의 한축인 리서치 부문에 대해서 언론사 조직내 최고의 인력으로 적극 참여해야 합니다.
이러한 시도가 곧 종이신문을 펼쳐 보거나, TV 앞 독자(시청자) 외에 새로운 독자(시청자)를 발굴하기 위한 새로운 콘텐츠 생산에 언론사 (빅)데이터를 관리하는 조사기자의 역할이 더욱 주목되는 이유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오늘자 기자협회보에 실린 통합뉴스룸과 디지털퍼스트에 관한 기사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관련기사보기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

요즘 에버그린(Evergr요즘 에버그린(Evergreen) 콘텐츠에 대한 언급과 더불어 혁신의 큰 그림을 그리게 하는 좋은 기사 하나 공유합니다.

조사기자의 번득이는 아이디어로 에버그린 콘텐츠가 생산되길 기대합니다.

 

에버그린 콘텐츠란? 뉴스콘텐츠에는 일상에 도움이 되는 사전식 기사, 오래도록 읽을 가치가 있는 기사. 시간이 흘러도 콘텐츠의 연관성과 유용성을 유지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말한다.

 

관련기사보기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

요즘 에버그린(Evergreen) 콘텐츠가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고 합니다.

시간이 흘러도 콘텐츠의 연관성과 유용성을 유지할 수 있는 콘텐츠, 3시간 만에 버려질 기사와 10년 뒤에도 읽힐 기사.

우리 조사기자가 수십년간 쌓기만 했던 신문사DB, 방송사 아카이브를 통한 수십년이 지나도, 오랜 시간을 묵혀야 제맛이 난다는 된장처럼 우리 조사기자들의 번득이는 아이디어로 에버그린 콘텐츠가 생산되길 기대합니다. 멍석은 깔렸으니 이제 놀이마당만 펼치면 되는 거지요.
이와 관련된 1년전 기사 하나 포스팅합니다.

 

에버그린 콘텐츠란? 뉴스콘텐츠에는 일상에 도움이 되는 사전식 기사, 오래도록 읽을 가치가 있는 기사. 시간이 흘러도 콘텐츠의 연관성과 유용성을 유지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말한다.

관련기사보기

 

 2009년 한겨레21의 기획기사 '노동OTL' 시리즈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