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닭'에 해당되는 글 1건

※ 이 칼럼은 문화일보  [오피니언] '오후여담'을 옮긴 것을 밝힙니다.

 

 

 출처: 문화일보

 

 

박현수 조사팀장

2017년은 60간지 상 34번째인 정유년(丁酉年)이다. ‘정(丁)’이 붉은 색을 뜻해 ‘붉은 닭’의 해다. 물론 정유년은 음력 기준이니 정확히는 오는 28일 시작된다고 봐야 한다. 닭은 인간에게 유익한 동물 중 하나다. 식량원으로 유용할 뿐만 아니라 아침마다 일정한 시각에 울기 때문에 옛날 사람들에겐 시계 역할도 했다. 달걀은 세계 공통의 식재료다. 어느 나라를 가도 계란 요리는 비슷하다. 그런데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닭이 최악의 수난을 당하는 가운데 정유년을 맞게 됐다. 양계농가는 살처분으로, 국민은 계란 품귀로 고통을 겪고 있다. 닭에게도, 사람에게도 두루 안타까운 일이다.

역사적으로 정유년에 발발한 가장 큰 사건은 1597년의 ‘정유재란(丁酉再亂)’과 1897년 대한제국 설립이다. 두 가지 모두 역사에 좋은 기억보다는 나쁜 기억을 많이 남겼다. 일본의 1차 침략전쟁인 임진왜란 6년간보다, 2차 전쟁인 정유재란 1년간의 피해 규모가 더 컸다. 양란으로 목숨을 잃은 백성이 무려 100만 명이 넘고 국토는 황폐해졌다. 임금 선조는 백성이 왜군에게 무자비한 살육을 당하는 시점에도 자신의 안위만을 위해 도망 다니기에 급급했다. ‘징비록’을 읽어보면 ‘나라도 아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대한제국 역시 무너져가는 조선 왕조의 몸부림으로 곧 망국과 식민지의 길로 접어들게 된다. 이번에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또 하나의 기록을 보탤 가능성이 크다. 국회에서는 탄핵소추가 의결됐고, 헌법재판소가 3월쯤 심판을 내릴 것이다. ‘정유탄핵’의 기록을 남길까.  

그래도 정유년에는 희망을 얘기해야 한다. 밤이 깊으면 새벽이 오듯, 우리 국민은 늘 역경을 헤쳐나왔고, 오늘의 자유와 번영을 일궜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은 원균 일당에게 모함당해 관직을 박탈당하고 옥사에 갇혔어도 어느 누구를 탓하거나 원망하지 않았다. 정유재란이 터지자, 다시 선조의 부름을 받고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卽生 必生卽死) 각오로 싸웠다. 12척의 배로 133척의 왜군을 맞아 ‘명량해전’을 승리로 이끌고, ‘노량해전’에서 최후를 맞이한 이순신 같은 난세의 영웅은 지금 보이지 않는다.

닭의 울음소리는 어둠 속에서 새벽을 알리며 만물의 영혼을 일깨운다. 새해는 암흑과 혼돈을 걷어내고 국태민안(國泰民安)의 해가 되길 소망한다. 

문화일보 2017-01-01 게재.
 
(편집=한국조사기자협회 취재팀 press@josa.or.kr)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