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연봉'에 해당되는 글 1건

※ 이 칼럼은 문화일보  [오피니언] '오후여담'을 옮긴 것을 밝힙니다.

 

 

 

‘대통령 연봉’ 세계 8위권

 

 

 


 처:문화일보

 

 


박현수 / 조사팀장
 
박근혜 대통령의 올해 연봉이 5일 공개됐다. 지난해보다 3.4%(697만 원) 오른 2억 1200여만 원을 받는다. 여기에 직급보조비, 급식비 등을 더하면 연간 2억5000여만 원. 월급으론 2000만 원 정도다. 다른 나라 정상 연봉과 비교해 최고 수준이다.

 

미국 경제뉴스 전문 방송 CNBC가 독일 시장조사업체 스태티스타(statista)의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정상은 170만 달러(약 20억1500여만 원)를 받는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다. 2위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으로 40만 달러(약 4억7000여만 원), 3위는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로 26만 달러(약 3억여 원), 4위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로 23만4400달러(약 2억7000여만 원)를 받았다. 이어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영국 총리, 일본 총리, 프랑스 대통령 순이다. 박 대통령의 올해 총 보수는 약 20만 달러로 세계 8위권이다.

 

대통령 연봉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집권했던 1999년에 처음 도입됐다. 김 전 대통령의 첫 연봉은 9094만6000원. 이후 해마다 인상돼 4년 뒤인 2003년 연봉은 1억4000만 원 수준으로 높아졌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최종 연봉은 1억7000여만 원이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1억8000만 원대였다. 1999년과 비교하면 무려 133%나 인상됐다. 

 

박 대통령은 취임 당시 민생정치를 펼치겠다고 국민과 약속을 했다. 그러나 집권 4년 차를 맞은 현재 국민의 삶은 어떤가. 새해 벽두부터 근로자들은 구조조정으로 거리로 내몰리거나 연봉이 삭감되고, 임금피크제로 연봉이 반 토막 나도 달리 갈 곳이 없어 계속 다녀야 하는 형편이다. 단군 이래 최대 불황이라며 폐업하는 자영업자들이 속출하고 있고, 그나마도 문을 열고 있는 이들은 빚으로 근근이 버티고 있다.

 

이렇게 된 것은 물론 세계 경기침체, 저유가 등 외부적 영향도 있다. 하지만 경제활성화법 등 주요 법안을 처리하지 못하고 식물국회로 전락한 역대 최악의 국회 책임이 가장 크다. 그렇다고 대통령은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있을까. 걸핏하면 여야 국회의원 탓만 하고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하다. 대통령은 물론 국회의원들까지 ‘밥값’을 제대로 하든지, 연봉과 세비를 얼마라도 반납해야 하지 않을까.
 
문화일보 30면2단  2016.01.07.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