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는 흥미진진한 여행이다

 

 

▲ 오승건 부장/한국소비자원 소비자정보팀 ⓒ SR타임스

 

 

좋은 생각은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 행동으로 연결되지 않는 생각은 그림의 떡일 뿐이다. 재테크는 생각보다 행동이 중요하다. 행동하지 않는 재테크는 아무 의미가 없다.

 

재테크라고 말하면 거창하게 이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돈이 많아야 할 수 있고, 부자들이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부자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지구별에서 살기 위해서는 부자가 아니라고 해서 포기할 수 없는 것이 재테크다. 재테크는 행복하고 풍요한 인생을 향유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반드시 해야 할 생활의 기술이기 때문이다.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재테크의 종류도 다양하다. 돈 많은 부자들만이 하는 재테크도 있지만, 시급 3천원을 받는 아르바이트생이 선택하는 재테크도 존재한다. 냉정하게 말하자면 돈이 없을수록 빨리 시작해야 하는 것이 재테크다.

부자들의 재테크는 그들만의 이야기다. 아무나 할 수 없는 머니게임이다. 보통사람들이 할 수 있는 재테크는 직장에서 받은 월급을 쪼개 조금씩 저축하는 소박한 방법이다. 허리띠 졸라매 모은 튼실한 소액을 투자해 알뜰살뜰 불리는 것이다.

 

최종목표가 아닌 과정이라고 생각하라

 

푼돈은 푼돈일 뿐, 푼돈 모아 목돈을 만들기에는 삶이 너무 힘들다고 믿는 사람들이 꽤 많다. 당첨되면 목돈을 은행에 예치할 거라며 복권에 희망을 거는 사람도 있다. 복권을 마치 부적처럼 지갑에 넣어 일주일 동안 소중하게 간직하고 다닌다. 하지만 세상에 공짜는 없다. 날로 먹으려 하다가는 식중독에 걸리거나 사기를 당하는 것이 재테크의 진리다.

 

보통사람의 재테크는 햇볕이 내리쬐는 여름날, 끝이 보이지 않는 황톳길을 걸어가는 것에 비유된다. 그만큼 힘들고 어렵다. 적금 들어 1천만 원 모았다고 끝이 아니다. 단지 시작일 분이다. 1천만 원은 투자의 시스템으로 돌리고 다시 적금을 붓는 것이 정석이다.

 

처음부터 부자는 없다. 돈이 어느 정도 모이면 돈을 굴리려고 고민하는 과정에서 금융근육이 생긴다. 몸짱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단기간에 몸을 만들면 요요현상에 의해 다시 원래대로 돌아가는 것처럼 금융습관도 만찬가지다. 장시간에 걸쳐 다져지고 굳어져야 오래간다.

 

재테크는 목표가 아니라 과정이다. 1천만 원이 목표인 사람은 1천만 원을 모으면 끝이다. 목표는 이루기도 어렵지만 이루고 나면 허탈감에 빠진다. 재테크를 과정으로 생각하면 이런 부작용의 예방이 가능하다.

산에 오르는 목적을 오직 ‘정상에 깃발 꽂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주위의 아름다운 풍경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새소리고 귀에 들어오지 않고 단지 힘이 들 뿐이다. 결국 정상에 올라 즐기지도 못하고 허겁지겁 내려온다. 반면 등산을 과정이라 생각하는 사람은 그늘에 앉아 쉬기도 하고, 계곡의 약수에 목을 축이는 일도 즐겁다. 과정을 오래 즐기는 사람은 오래갈 수도, 멀리갈 수도 있는 것이다. 심산유곡을 기웃거리다 보면 산삼을 만나는 행운도 생긴다.

 

#오승건은 누구?

 

20여 년에 걸쳐 소비자 분야와 미디어 부문에서 일했다. 현재는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정보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소비자문제 전문가, 시인, 칼럼니스트, 유머작가, 리더십강사, 재테크전문가 등 폭넓은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생생한 현장체험을 바탕으로 딱딱한 소비자문제를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운 정보로 가공·확산하는 데 힘쓰고 있다. 인터넷이 걸음마를 시작하던 2000년부터 'a-player', 'clicat', '한국소비자원 이메일링 서비스' 등 각종 인터넷매체에 칼럼을 연재해 소비자주권시대를 여는데 일조했다. 저서로는 ‘소비상식사전 정말 그런거야?’ ‘소비자가 상품을 바꾼다’ '나보다 더 힘겨워하는 한 사람을 위해' 등이 있다.

 

오승건 위원  osk@kca.go.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이 칼럼은 에스알(SR)타임스와 콘텐츠 제휴로 게재하는 것이며, 외부 칼럼은 본 협회의 공식 의견과 편집 방향과 다를수 있습니다.여러 블로그 독자들의 많은 구독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편집=한국조사기자협회 취재팀 press@josa.or.kr)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

인생역전 노리면 그 인생 여전하다

 

 

 

▲ 오승건 부장/한국소비자원 소비자정보팀 ⓒSR타임스

 

로또복권은 번호를 선택할 수 있는 맞춤식 복권이다. 여섯 개의 숫자를 맞춰 1등에 당첨되면 인생을 역전할 수 있는 금액인 수십억원의 당첨금을 받는다. 꿈에 숫자가 보이거나 좋은 꿈을 꾸면 로또복권을 사는, 자나깨나 인생역전을 노리는 사람들이 많다.

초창기에는 추첨일이 가까워지면 복권판매소 앞에 줄을 서야할 정도였다. 1등 당첨자가 나온 곳은 당첨기운을 받기 위해 사람들이 몰려 로또복권이 불티나게 팔렸다. 한때는 1등 당첨금으로 수백억원을 지급한 적도 있지만, 복권가격을 1천원으로 내린 뒤 10억~20억원 수준으로 줄었다. 그런데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대박의 환상에 젖어, 토요일 저녁이 되면 분주하게 이 가게 저 가게를 기웃거리며 복권을 산다.

로또복권의 1등 당첨확률은 미미하다. 814만분의 1이다. 골프에서 홀인원을 확률은 2만분의 1, 화재로 사망할 확률은 40만분의 1, 벼락을 맞아 사망할 확률은 50만분의 1이다. 로또복권 1등에 당첨되는 것은 벼락을 맞아 사망하는 것보다 16배나 어렵다. 몇 천원으로 인생역전을 꿈꾸고 ‘혹시나’하고 기대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역시나’로 끝난다.

주말마다 인생역전을 노리는 복권맨 중에서 실제로 인생을 역전시키는 사람은 매회 한두 명뿐이다. 나머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지난주와 비교해 다를 바 없이 여전하다. ‘인생역전’이 아니라 ‘인생여전’이다. 인생역전을 꿈꾸다 여전히 인생을 역전에서 보내는 사람도 있다.

신기루 같은 복권, 가볍게만 즐겨라

인생을 역전 시킬 수 있는 액수의 당첨금이 걸린 복권이 가장 장점도 있다. 고단하고 팍팍한 현실을 지탱하게 해 주는 한 줄기 희망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지갑 속에 든 복권 한 장이 일주일을 움직이게 하는 힘의 원동력이라는 사람도 있다.

복권은 희망을 준다는 점에서 사막의 신기루와 닮았다. 다른 점은 복권은 비용이 들지만 신기루는 돈이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복권을 인생역전의 기회로 여기고 수입에 비해 매회 과다하게 구입하는 사람도 있다.

또한 신기루는 여러 사람이 동시에 보더라도 효용측면에서 차이가 없으나, 복권은 1등 당첨자가 많으면 당첨금을 나눠야 하므로 액수가 줄어든다. 그럴 일이야 없겠지만 복권을 산 사람은 모든 사람이 같은 번호를 선택하고 그 번호가 뽑히면 복권을 구입한 액수만큼도 돌려받지 못한다. 추첨방송이 진행될 때 수백만명이 “대~한민국!”을 외치겠지만 당첨금의 액수를 알고는 화병을 앓는 사람도 생길 것이다.

누구나 백만장자가 되기를 원하면서도 자신과는 거리가 먼 얘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확률 없는 게임에 참여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복권을 사는 것이고, 돈을 벌기 위해 경마장을 기웃거리는 사람들도 있다. 사행산업이 호황을 누리는 것이 좋은 현상은 아니다.

복권은 사행심을 조장하기는 하지만 순기능도 있다. 수익금 일부는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회사업에 사용된다. 복권을 레저로 생각해 되면 좋고 ‘꽝’ 되면 사회에 환원한 셈이라고 유쾌하게 생각하는 사람은 인생이 즐겁다.
인생은 타인과의 경기가 아니다. 인생은 자기와의 싸움이고 자기와의 대화다. 복권 광고의 문구처럼 인생을 역전시키기 위해 복권을 사는 사람은 누군가와 비교해 지고 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셈이 아니겠는가.

헛된 희망은 관성적이다

스탠리 밀그램 박사가 실험한 세 그룹의 감금된 쥐 이야기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사람을 쥐에 비유해 유쾌하지 않을지 모르지만, 지렛대와 보상이 상징하는 것을 다양하게 적용해 생각할 수 있다.

첫 번째 그룹의 쥐들은 지렛대를 누를 때마다 맛있는 알약을 보상으로 받는다. 두 번째 그룹의 쥐들은 지렛대를 누를 때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한다. 세 번째 그룹의 쥐들은 지렛대를 누를 때 간헐적으로 알약을 받는다.

감금된 쥐들은 맛있는 알약의 보상을 기대하며 지렛대를 눌러댄다. 얼마 후 쥐들에게 알약 공급을 중단했다. 세 그룹의 쥐들에게 각각 어떤 일 이 일어났을까?
원래 맛있는 알약을 받지 않았던 두 번째 그룹의 쥐들은 전혀 문제가 없다. 변화가 없는 일상의 연속이었기 때문이다. 지렛대를 누를 때마다 꼬박꼬박 보상을 받았던 첫 번째 그룹의 쥐들은 지렛대를 열심히 눌러도 알약이 나오지 않자 무엇인가 잘못됐다는 것을 알고 지렛대 누르는 것을 중단했다.

한편 간헐적으로 알약을 받았던 세 번째 그룹의 쥐들은 알약을 받기 위해 계속 지렛대를 누르고 또 눌렀다. 첫 번째 그룹의 쥐들이 재있게 놀 때도 알약을 보상받기 위해 지렛대를 열심히 눌렀다. 마침내 쥐들이 지렛대 누르기를 중단한 것은 ‘아주 긴 시간’이 지나서였다.

#오승건은 누구?

20여 년에 걸쳐 소비자 분야와 미디어 부문에서 일했다. 현재는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정보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소비자문제 전문가, 시인, 칼럼니스트, 유머작가, 리더십강사, 재테크전문가 등 폭넓은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생생한 현장체험을 바탕으로 딱딱한 소비자문제를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운 정보로 가공·확산하는 데 힘쓰고 있다. 인터넷이 걸음마를 시작하던 2000년부터 'a-player', 'clicat', '한국소비자원 이메일링 서비스' 등 각종 인터넷매체에 칼럼을 연재해 소비자주권시대를 여는데 일조했다. 저서로는 ‘소비상식사전 정말 그런거야?’ ‘소비자가 상품을 바꾼다’ '나보다 더 힘겨워하는 한 사람을 위해' 등이 있다
.

오승건 위원  osk@kca.go.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칼럼은 에스알(SR)타임스와 콘텐츠 제휴로 게재하는 것이며, 외부 칼럼은 본 협회의 공식 의견과 편집 방향과 다를수 있습니다.여러 블로그 독자들의 많은 구독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편집=한국조사기자협회 취재팀 press@josa.or.kr)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