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신문사랑 논술대회 , 비판 능력 펼칠수있어 뿌듯"

 기사입력 2011-05-15 21:27 | 최종수정 2011-05-16 10:33

 

 


한국조사기자협회 주최로 21일 서울 건국대에서 열린‘제1회 신문사랑백일장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컴퓨터를 이용해 직접 신문을 만들어보고 있다.

 

홍인기기자 hongik@hk.co.kr

 

제1회 신문사랑 백일장대회

 

같은 주제의 다른 내용 사설 읽고 견해 밝혀

 

초중고·대학생 150명 참여… 직접 신문 제작도

 

'노인 지하철 무임승차 논란을 다룬 세 종합일간지 사설의 관점 차이는.'

 

'우리나라가 세계 상위 선진국으로 발전하기 위해서 앞으로 해야 할 것들은.'

 

21일 한국조사기자협회가 주최하고 한국언론진흥재단이 후원하는 '제1회 신문사랑 백일장대회'가 건국대 산학협력관에서 열렸다. 취지는 가장 근본적이고 고전적인 미디어인 신문을 통해 청소년의 읽기 고민하기 쓰기 능력을 길러주는 것. 초등생과 중학생은 인터넷을 활용한 NIE(newspaper in education)인 E-NIE부문에, 고등학생과 대학생은 논술부문에 참가했다.

 

E-NIE부문 시험은 각 응시자가 2시간30분동안 신문기사 스크랩으로 자신만의 글이나 자료를 완성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스크랩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설계된 PC프로그램을 사용한다. 초등학생에게는 환경보호, 중학생에게는 선진국으로 발전하기 위한 노력과 관련한 주제가 제시됐다.

 

논술부문에는 '노인 지하철 무임승차' 논란이 주제로 등장했다. 이 사안에 대해 3개 종합일간지가 같은 날 실은 사설을 읽고, 저마다 어떻게 다른지 간단히 설명한 뒤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문제다. 이 논란은 지난달 김황식 국무총리가 기자간담회에서 "부자와 가난한 사람 모두가 혜택 받는 보편적 복지에 반대한다. 지하철 노인 무임승차와 학교 무상급식이 과잉복지의 사례다"라고 말하며 불붙었다.

 

관건은 베테랑 중의 베테랑 기자인 종합일간지 논설위원이 적은 사설의 저변에 흐르는 복지학 정치학 철학에 대한 인식을 주체적으로 간파하는 것. 개성 생동감 비판정신을 살려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것도 중요하다.

 

논술부문 심사위원에 위촉된 강병태 한국일보 논설위원실장은 "신문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하기보다는 이를 비판적으로 수용하고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펼친 응시자가 좋은 점수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참가 학생들은 대체로 주제는 익숙하나 비판적 읽기와 쓰기가 쉽지 않았다는 반응이었다. 평소 독서토론동아리에서 신문의 역할에 대해 토론을 많이 해왔다는 박진영(23ㆍ이화여대 과학교육과)씨는 "노인 무임승차라는 주제에 대한 각 신문의 사설을 비교하며 보편적 복지를 깊이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였다"고 했다. 김상훈(20ㆍ아주대 경영학과)씨는 "평소 관심이 많았던 복지에 대한 주제라 반가웠다. 복지문제를 푸는 데는 경제성 못지않게 인권 등이 고려돼야 한다는 주장을 펴는데 공을 들였다"고 했다.

 

유현수 한국조사기자협회장은 "인터넷 없이는 못사는 세상을 살다 보니 많은 시민이 검증 없이 쏟아져 나오는 정보들 속에서 가치관의 혼란을 겪는다"며 "사실에 근거해 논리적으로 지식을 전달하는 신문을 통해 학생들이 자기발전을 이뤘으면 한다" 라고 밝혔다.

 

이날 대회에는 논술부문에 120여명, E-NIE부문에 30여명이 참가했다. 심사 결과는 다음달 7일 한국조사기자협회 홈페이지(josa.or.kr)에 공개된다.

처: 한국일보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