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칼럼은 문화일보  [오피니언] '오후여담'을 옮긴 것을 밝힙니다.

 

 

출처: 문화일보

 

 

박현수 조사팀장


미세먼지는 호흡기를 통해 사람의 폐에 침투하는 세계보건기구(WHO) 지정 1급 발암물질이다. 날씨보다 미세먼지 농도를 더 자주 확인하는 것은 이제 일상이 됐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야외활동을 자제하게 된다. 미세먼지는 우리만의 문제가 아니다. 세계적으로도 재앙 수준이다. 1952년 영국 런던에서는 스모그로 인해 불과 나흘 새 4000명이 숨졌고 그 후유증으로 8000명이 더 희생돼 세계를 경악하게 했다. 대기오염 상태가 세계 최악으로 알려진 인도 델리는 매년 1만5000명 이상이 사망하는 죽음의 도시가 됐다. 중국에서는 한 해에만 67만여 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대선 후보들이 미세먼지 해결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한 후보는 임기 내 미세먼지 배출량을 30% 감축하겠다고 공약했다.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고 노후 경유차는 조기 폐차하거나 교체해 버리겠다고 한다. 또 다른 후보는 미세먼지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중국발 미세먼지를 한·중 정상외교의 핵심의제로 다루겠다고도 밝혔다. 특히 주목받은 공약은 스모그 프리 타워(Smog Free Tower) 도입이다. 공기 중의 먼지를 빨아들이고, 무공해 공기를 방출해 사람들이 신선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대형 공기 청정기다.

스모그 프리 타워는 네덜란드 디자이너 단 로세하르데의 작품이다. 베이징(北京)의 스모그를 본 후 아이디어를 얻어 스모그 프리 프로젝트를 시작, 지난해 10월 베이징에 설치했다. 높이 7m의 이 구조물은 주변 3만㎥ 지역의 공기를 약 60%까지 정화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실효성 논란 때문에 이를 얘기한 후보는 그 내용을 공약집에서 슬그머니 빼놓았다. 대선 후보들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나섰지만, 재원조달 등 구체적인 실천방안이 부족해 공약(空約)으로 끝나지 않을까 우려된다.

세계 각국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미세먼지의 원인 중 하나인 석탄 화력발전소와 노후 경유차 등은 줄이고 신재생·친환경 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관련 정책을 펼치는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과 로봇이 대중화된 세상이다. 실효성 있는 한국식 스모그 프리 프로젝트(Smog Free Project)를 조속히 추진해야 하지 않을까.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의 문제다. 

문화일보 2017-04-26 게재.
 
(편집=한국조사기자협회 취재팀 press@josa.or.kr)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