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헌(신봉고)

 

 

<고등부 우수상> 건국은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건국절의 의미가, '건국이 완료된 날'이라는 뜻이라면, 나는 건국절에 대한 찬반 자체가 대단히 쓸모없는 짓이라고 단언하겠다. 건국은 아직 완벽히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므로 현재 상황에서 건국절을 제정해야 한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는 억지일 뿐이다.


헌법에서는 대한민국의 토지가 한반도 전체라고 명시되어있다. 고로 분단된 상황에서의 건국절 제정은 통일을 늦추는 의도로 보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아직 통일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건국절을 제정하는 것은 결국 북한과 우리나라가 서로 다른, 별개의 나라라고 공표하는 것이다. 또한 건국절은 일본 침략주의자 등의 사유로부터 발원된 것이다. 모 건국절 찬성파의 의견에 따르면, 건국절은 네이션빌딩에 필수적이므로 역사 교육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 건국절이라는 것 자체가 일본 침략주의의 잔재임에도 불구하고 정말로 역사 교육에 긍정적인 것이라고 생각하는 걸까? 진정으로 역사 교육을 생각한다면 일제 시대가 우리나라에 남기고 간 부정적인 것들을 지워내는 생각부터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완전한, 자주적인 나라'가 되었다는 것에는 일본의 식민지 신세를 벗어났다는 의미도 적지 않게 내포되어 있는데, 일본 침략주의의 잔재 단어를 사용하는 것은 극히 모순된 언행이라고 생각한다.


국가의 3요소는 영토, 국민, 주권이다. 몇몇은 대한민국이 이 세 가지 요소들을 모두 갖추었으므로 완전한 국가이며, 북한은 반정부 세력일 뿐 휴전선 이북 지역을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나는 그 의견에 반대한다. 북한은 우리나라와 정치사상이 다른 것이고, 우리나라가 미국의 정치를 보고 배울 때 그들은 러시아의 정치를 배운 것 뿐이다. 북한과 우리나라가 다른 방식의 정치를 배웠으므로 서로 다른 사상을 가지고 있는 것이고, 따라서 북한은 반정부 세력이 아니다. 우리는 북한을 배제하고 성급히 건국절을 지정해서는 안된다.


소수의 인물들은 건국을 1919년이라고 본다. 대한민국 임시 정부가 수립된 날이다. 나는 이 날을 건국된 날로 생각하지 않는다. 애초에 아직 나라가 건국되었다고도 생각하지 않았지만, 1919년은 그저 '임시' 정부가 수립된 날이었을 뿐 건국의 시작조차 되지 않은 날이라고 생각한다. 굳이 그 날을 건국과 연관 짓는다면, 건국의 준비를 본격화한 날이라고 정의내릴 수는 있겠다. 건국의 시작은 1948년 8월 15일이다. 완성의 날짜는 통일의 날과 동일할 것이다.


건국절에 찬성하는 이들은 거의가 사전에 명시되어 있는 대외적인 뜻만을 내세운다. 하지만 그래서는 안 된다. 단지 건국의 표면적인 뜻만을 붙잡고 있을 것만이 아니라, 건국에 연관된, 그 주변의 상황과 배경까지 내면적으로 이해하고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건국일을 기념일로 제정하는 것이 아니라, 건국의 역사와 그 정신을 제대로 알고 계승하는 것이다. <최예헌,신봉고등학교>

 

※ 본 논술문은 한국조사기자협회가  주최한 제4회 대한민국 신문논술대회 우수상 수상작 임을 알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