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이 사기킥!

 

 

▲ 오승건 부장 / 한국소비자원

 

 

인터넷 금융사기, 전화 금융사기, 금융기관 직원 및 공무원 사칭사기 등 소비자를 울리는 각종 사기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가리지 않는다. 사기도 끊임없이 진화하므로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피해를 입는다.

‘피싱(phishing)’은 금융기관을 사칭해 이메일 광고형식을 도용, 경품당첨‧정보변경 등을 알리는 메일을 발송하고 개인의 인증번호나 신용카드 번호 ‧ 통장계좌번호 등을 빼내 이를 불법적으로 이용하는 사기수법이다. 개인정보(private data)와 낚시(fishing)를 합성한 말이라는 설과 어원은 피싱(fishing)이지만 위장의 수법이 세련됐다(sophisticated)는 의미에서 철자를 피싱(fishing)으로 쓰게 되었다는 설로 나뉜다.

피싱보다 한 단계 진화한 형태의 ‘파밍(pharming)’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피싱은 링크된 주소를 바로 열지 않고, 인터넷주소창에 해당기관의 주소를 직접 입력하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파밍은 인터넷주소를 관할하는 시스템을 공격하기 때문에 정확한 금융기관 주소를 입력하더라도 가짜 홈페이지로 이동돼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지능화 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ARS전화를 이용해 금융감독위원회 ‧ 금융감독원 ‧ 검찰청 ‧ 경찰청 ‧ 국민건강보험공단 ‧ 은행 등의 공공기관과 금융기관을 사칭하면서 주민등록번호 ‧ 휴대전화번호 ‧ 계좌번호 ‧ 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수집하거나 현금지급기를 통해 계좌이체를 유도해 돈을 인출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한다. 이런 전화 금융사기를 일컬어 ‘보이스피싱(voice phishing)’이라고 한다.

#청주에 사는 S씨는 카드사 채권관리팀을 사칭하는 남자로부터 카드대금이 연체됐다는 전화를 받았다. 변제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는 황당한 압력에 당황한 S씨는 그 남자가 요구하는 대로 주민등록번호를 알려주었다. 곧이어 그 남자는 카드대금을 즋 입하지 않을 경우 금융거래상의 불이익을 받게 된다는 말로 S씨에게 겁을 주고, 현금지급기로 가서 카드대금을 입금하도록 유도했다. 하지만 통화내용을 수상히 여긴 S씨는 전화를 끊고 해당 카드사에 연락했다. 확인 결과 카드대금을 연체한 사실이 없다는 것을 알게 돼 피해를 입지는 않았다.

이처럼 카드사가 회원에게 주민등록번호를 요구하거나, 현금지급기를 통해 카드대금을 입금하도록 하는 경우는 없다. 의심스러운 전화를 받았을 경우에는 주민등록번호를 포함한 개인정보를 말하기 전에 해당 카드사에 확인해야함을 명심하자.

*피싱 ‧ 파밍 등 금융사기 피해 예방법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라
-금융정보는 직원에게도 알려주지 말라
-비밀번호는 주기적으로 변경하라
-거래사이트는 주소창에 직접 입력하라
-휴대폰서비스를 이용하라
-공인인증서는 이동식 저장장치에 보관하라
-공용장소에서는 금융거래를 자제하라
-최신 윈도우 보안패치를 적용하라
-의심되는 메일은 열지 마라
-대출광고에 현혹되지 마라

#오승건은 누구?

20여 년에 걸쳐 소비자 분야와 미디어 부문에서 일했다. 현재는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정보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소비자문제 전문가, 시인, 칼럼니스트, 유머작가, 리더십강사, 재테크전문가 등 폭넓은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생생한 현장체험을 바탕으로 딱딱한 소비자문제를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운 정보로 가공·확산하는 데 힘쓰고 있다. 인터넷이 걸음마를 시작하던 2000년부터 'a-player', 'clicat', '한국소비자원 이메일링 서비스' 등 각종 인터넷매체에 칼럼을 연재해 소비자주권시대를 여는데 일조했다. 저서로는 ‘소비상식사전 정말 그런거야?’ ‘소비자가 상품을 바꾼다’ '나보다 더 힘겨워하는 한 사람을 위해' 등이 있다.

오승건 위원  osk@kca.go.kr

이 칼럼은 에스알(SR)타임스와 콘텐츠 제휴로 게재하는 것이며, 외부 칼럼은 본 협회의 공식 의견과 편집 방향과 다를수 있습니다.여러 블로그 독자들의 많은 구독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편집=한국조사기자협회 취재팀 press@josa.or.kr)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한국조사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는 1987년 국내의 신문, 방송, 통신사의 조사, 정보, 자료, DB업무를 담당하는 조사기자들의 모임으로 출범하여, 2009년 회원들의 연구활동에 기초한 신문 및 방송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였으며, 언론공익활동으로 신문논술대회, 조사연구 발간, 세미나·토론회, 보도연감 출판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언론단체입니다